My Burberry

버버리 트렌치코트에서 탄생한 향수

Beauty Burberry
My Burberry

시간이 지나도 변치 않는 것이 있다. 버버리의 트렌치 코트가 그렇다. 버버리의 가치를 증명하는 것과 다름 없다. 그래서일까, 사람들은 자신의 버버리 트렌치 코트를 ‘마이 버버리’라고 일컫는다. 그리고 드디어 버버리 트렌치코트에서 영감을 받은 향수가 탄생했다!

 

 

향수의 이름 역시 마이 버버리. 비 온 뒤의 촉촉한 영국 정원의 싱그러움이 담은 이 향수는 클래식 그 자체를 대변한다. 버버리의 과거와 미래를 이어주는 듯한 향을 전하며 스위트 피(sweet pea)와 베르가못(bergamot)의 탑 노트가 제라늄, 황금빛의 모과, 프리지어의 미들 노트와 어우러지며 비에 젖은 다마스크 로즈, 캐비지 로즈, 패출리의 베이스노트로 마무리 된다. 버버리 트렌치 코트의 디테일을 본뜬 보틀 역시 주목할 만 하다. 소뿔로 제작된 독특한 캡은 트렌치 코트의 아이코닉한 단추를 연상케 하며, 손으로 직접 묶은 리본은 100여년 전 토마스 버버리가 발명한 잉글랜드산 개버딘 소재로 만들었다.

 

 

My Burberry

@Copyright Burberry/Testino

버버리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이자 CEO인 크리스토퍼 베일리는 “버버리의 모든 것을 마이 버버리에 담았습니다. 버버리 트렌치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마이 버버리는 그 향과 디자인, 스타일에 버버리의 모든 것이 담겨 있습니다.”라고 이것을 설명한다. 텍스트만으로는 상상하기 어려운가? 영국을 대표하는 케이트 모스와 카라 델레바인이 함께한 캠페인 영상으로 마이 버버리를 느껴보시라. 물론 마이 버버리는 직접 뿌렸을 때 비로소 그 클래식한 가치가 발현한다는 것도 명심하시고.

 

TEXT DA HYE OH

 

 

More Beauty
#OOTD
Beauty Makeup

#OOTD

얼굴을 먼저 치장하고 옷을 입었어. 봄이니깐.

Feminine, Dangerous, Fun Kim Sung Hee
Beauty KIMSUNGHEE

Feminine, Dangerous, Fun Kim Sung Hee

“핑크는 이제 좀 지겹지 않니?” 현대 여성의 아름다움을 결정하는 요소는 ‘핑크’를 넘어선 페미닌(Feminine), 데인저러스(Dangerous), 펀(Fun)으로 압축된다. 톱 모델 김성희는 국내보다 해외에서 먼저 인정받으며, 옹골지게 자신의 길을 갈고닦아온 <데이즈드>가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는 가장 세계적이며 동시대적인 얼굴이다.

Music Treatment
Beauty Dj Soulscape

Music Treatment

음악은 소리에 질서를 부여한 집합이다. 단순한 요소들이 서로 리듬과 음정의 조화를 이루어 균형을 만들어낸다. 중요한 건 그로부터 아름다움을 창조해내는 것이다. 그리고 여기에서 얼마나 자연스러운 질서를 만들어내고 그것의 아름다움을 어떻게 두드러지도록 표현하는지가 관건이다. 늘 아름다움을 갈구하는 <데이즈드>는 뷰티 브랜드에서 만들어낸 음악을 소개하려 한다. 물론, 뻔한 CM송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