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라봐

새해에는새마음,새물건.

Art+Culture
골라봐
1 스틸 프레임과 화이트 인덱스가 어우러져 깔끔한 알람 시계는 Leff Amsterdam by 이노메싸. 2 긴 튜브 형태의 탁상 시계는 Leff Amsterdam by 이노메싸. 3 75x50cm의 커다란 사이즈로 벽에 붙여 사용할 수 있는 먼스 플래너는 Maketen by 챕터원. 4 ‘시간은 금이다’라는 말이 떠오르는 골드 컬러 손목 시계는 Leff Amsterdam by 이노메싸. 5 새해에는 통장에 잔고가 두둑하길. 지폐, 명함, 영수증을 보관하기 좋은 머니 클립은 Izola. 6책상위에세워두고사용할수있는황동소재의펜,오브제로도활용하기좋다.Namibby챕터원.7요일이써진목판에숫자가쓰여있는자를끼워맞춰사용하는달력.DesignerMinByungGeolby챕터원. 8 테이블 위 과자 부스러기나 지우개 가루를 치울 때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미니 빗자루와 쓰레받기는 모두 Redecker by 챕터원. 9 양초를 들고 이동하기에 편리한 캔들 홀더는 HAY by 이노메싸. 10 손안에 쏙 들어오는 작은 사이즈로 하루에 한 장씩 뜯어 사용할 수 있는 데이 캘린더는 Maketen by 챕터원. 11 아이디어나 드로잉을 스케치하기 좋은 노트와 블랙 메모장은 모두 Ito Bindery by 챕터원. 12 적당한 무게와 묵직한 그립감으로 필기하기 편하다. 레트로풍의 디자인과 세련된 컬러가 돋보이는 볼펜은 Epoca by 코발트샵

Text Ruby Kim

Photography Hye Mi Kim

Assistant Ha Yoon Lee

 

 

 

More Art+Culture
Libertine
Art+Culture

Libertine

기발하고 재기 넘치는 브랜드, 리버틴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존슨 하티그.

I AM LOVE
Art+Culture

I AM LOVE

정욱준과의 인터뷰는 늘 술과 연결된다. 다음 날 우리는 ‘사랑이 최고다’란 문자 메시지를 주고받았다.

이랑
Art+Culture

이랑

세상 모든 사람들이 나를 미워하기 시작했다.

떠나는 미술관과 완벽한 연인들
Art+Culture

떠나는 미술관과 완벽한 연인들

떠나는 미술관을 앞에 두고 한 남자의 얼굴을 떠올렸다. 상실과 사랑, 죽음, 그리고 부드럽고 우아하게 애도하는 방법을 알았던 남자, 펠릭스 곤살레스-토레스를 기억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