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OR READY TO WEAR AUTUMN WINTER 2017-2018 COLLECTION : BLUE

디올의 패션관에서 컬러는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그중에서도 크리스챤 디올과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가 특별하게 취급한 컬러는 "BLUE" 다.

Fashion Dior
DIOR READY TO WEAR AUTUMN WINTER 2017-2018 COLLECTION : BLUE

데이즈드에서 단독 공개하는 디올 컬렉션의 백스테이지 현장이다. 각자의 성격과 심리를 스캔해 컬러를 입힌 사진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자신을 대변하는 컬러에 대해 흥미롭게 바라본다.
디올의 패션관에서 컬러는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그중에서도 크리스챤 디올과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가 특별하게 취급한 컬러는 <BLUE>다. 크리스챤 디올은 패션 소사전(Petit Dictionnaire de la mode)에서 “수많은 색채 중 네이비 블루만이 블랙 컬러에 필적할 만한 효과를 낳는다.”라고 기록했다. 또한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는 2017 F/W 컬렉션에서 무슈 디올이 그토록 찬미하던 컬러, <블루>에 집중했다. 블루 그레이 벨벳 드레스 위에서 달, 혜성, 별자리를 표현하거나 그라데이션 튤 장식을 더하는 등의 방법으로 다채로운 디올 역사를 풀어낸 것이다. 더 나아가 워크 웨어의 색상이기도 한 블루는 이번 컬렉션에서 디올 하우스 컬러 역사에 새로운 아이덴티티를 제공했다고 평가받고 있다.

.

#디올 #dior @dior

 

More Fashion
2016
Art+Culture 2016

2016

누군가에게는 끔찍할, 또 누군가에게는 생각하기도 싫은, 또 누군가에는 너무 후회되는 2016년. 너무 안 좋게만 표현했나. 뭐 우리의 감정은 지금 그러하다. <데이즈드> 편집부 에디터들이 패션, 문화, 사회 전반적인 올해의 키워드에 대한 단상을 늘어놓았다. 서로 친하지 않아서 메일로 했다.

Made in Swiss, Typography

Made in Swiss, Typography

뉴욕 패션 위크가 한창인 2월 초, 조용히 인스타그램을 통해 모습을 드러낸 ‘캘빈클라인’ 로고를 두고 패션계가 술렁였다. 타이포그래피의 가치가 높아지는 이 시점, <스위스에서 파리까지–그래픽 디자인과 타이포그래피> 전시의 큐레이터이자 전시를 위한 책 저자인 바바라 주노드를 만났다.

강남역
Fashion

강남역

서울시 서초구 사평대로 335부터 355까지(이 길에 키워드가 있는 우연).

CHOI VS. LEE

CHOI VS. LEE

피처 에디터 최지웅과 패션 에디터 이종현이 글로 쓰는 같은 이슈 다른 내용, 이른바 '최대리'. 편집장은 매달 이들의 한판 승부를 독자 여러분의 판단에 넘긴다.